시사 > 전체기사

박찬대 “‘진술 조작 술파티’ 의혹, 尹 정부 검찰 수사 매우 비정상”

18일 대검찰청 앞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회 공동위원장과 의원들이 '술판 회유 의혹'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뉴시스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19일 “윤석열 정부의 검찰 수사가 매우 비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박찬대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이른바 진술 조작 술파티 의혹과 관련해 수원지검과 수원구치소, 대검찰청에 항의 방문했다. 진상조사에 필요한 자료 제출을 촉구했지만, 대검은 거부했다”며 “자기 식구 감싸기에만 매몰된 검찰을 보니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이 스스로 진실을 밝힐 기회를 걷어찼으니, 국회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반드시 진실을 밝혀내고, 불법 행위가 있었다면 엄정히 처벌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최고위원은 또 “윤석열 정부 검찰의 진술조작 회유, 협박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면서 “검찰에 대한 불신은 검찰 스스로 초래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 들어 검찰의 수사 행태가 매우 비정상적”이라고 말한 박 최고위원은 “(검찰이) 사냥하듯 타깃을 정해 뭐 하나 걸릴 때까지 털고 또 털어 댔다”며 “검찰 권력이 비대해지니 세상이 무법천지가 됐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고사성어 ‘화무십일홍(아무리 아름다운 꽃도 열흘을 넘기지 못한다)’을 인용해 “아무리 큰 권력도 영원할 수 없다. 검찰도 마찬가지”라며 “민주당이 무도한 권력의 못된 행태를 바로 잡겠다”고 발언했다.

더불어민주당 검찰독재정치탄압대책위원장을 역임하고 있는 박 최고위원은 18일 수원지검과 대검을 방문해 ‘술판 회유 의혹’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박 최고위원은 이날 “사실이라면 정치검찰이 야당 대표를 탄압하고 그야말로 죽이기 위해 ‘없는 죄’를 만들려고 한 수사농단”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