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여야 머리 맞대야”…‘25만원 민생지원금’ 재차 촉구

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9일 4·10 총선 공약으로 내걸었던 ‘전 국민 1인당 25만원 민생회복지원금’ 지급을 정부·여당에 재차 촉구하며 “민생을 위해 여야가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생회복지원금 제안에 대해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의 전향적인 말씀 환영한다”며 “민생 위해 여야가 머리 맞대면 반드시 좋은 결과 얻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적극적인 민생 회복 조치를 검토하기를 바란다”고 요구했다.

윤 원내대표는 전날 이 대표의 민생 회복 지원금 등 제안에 대해 “예산 마련 방안을 고민해야 하니 아마 정부가 그게 실현 가능한 이야기인지 검토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대표는 “치킨, 김, 초콜릿, 아이스크림 등 먹거리 가격이 줄줄이 오르고 있다”며 “원부자재 가격 상승에 최근 중동 사태까지 겹치며 환율 치솟고 국제유가마저 들썩거리는 상황이라 힘든 민생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께서도 서민들의 삶을 좀 더 세밀하게 챙기겠다고 하신 만큼 총선 민심을 받들어 민생 살리기에 적극 나서주시길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전세사기 특별법 개정안과 채상병 특검법, 이태원 참사 특별법 등 주요 법안을 21대 국회에서 매듭지어야 한다며 정부·여당의 동참을 호소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