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롤러 이물질 제거 중 끼여 숨진 50대 노동자


경기 수원시의 한 공장에서 50대 노동자가 작업 중 끼임 사고로 숨졌다.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5시30분쯤 SK마이크로웍스 수원공장에서 직원 A씨(51)가 롤러에 묻은 이물질을 제거하다가 롤러에 끼여 사망했다.

A씨가 작업을 할 당시 롤러는 작동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노동부는 사고 내용을 확인한 뒤 작업을 중지시키는 한편 사고 원인과 중대재해처벌법·산업안전보건법 위반 여부 조사에 착수했다.

수원=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