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6개월 딸 창밖에 던져 숨지게 한 친모 징역 7년

광주지방법원. 뉴시스.

남편과 갈등을 빚다 생후 6개월 된 딸을 창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친모에게 징역 7년이 선고됐다.

광주지법 제11형사부(고상영 부장판사)는 19일 302호 법정에서 살인 혐의로 구속기소된 A씨(26)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3일 오전 6시10분쯤 광주시 서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15층 자택에서 6개월 된 딸을 창문 밖으로 던져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당시 경제적 문제 등으로 평소 갈등을 빚어오던 남편과 다투다 남편이 집을 나가자 홧김에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A씨의 법률 대리인은 A씨가 평소 우울장애 등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는 점 등을 들어 양형에 참작해 달라고 주장했고 A씨의 남편도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친모로서 보호·양육 책임이 있는데도 생후 6개월이 채 안 된 친딸을 살해했고 범행 수법이 잔혹하다고 볼 수 밖에 없다”며 “다만 남편과의 갈등이 극단으로 치닫던 중 벌어진 일이고 정신과 치료를 받았던 점, 형사 처벌 전력이 없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