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정부, ‘의대증원 조정’ 국립대 총장들 건의안 수용할 듯

한덕수 총리, 중대본 회의 후 브리핑

의대정원 확대로 정부와 의사 간 갈등이 장기화되고 있는 9일 대구의 한 대학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이동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19일 의과대학 정원 규모를 대학이 자유롭게 조정하도록 하자는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를 수용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되는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후 특별 브리핑을 통해 국립대 총장들의 건의안 수용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총리실이 밝혔다.

강원대, 경북대, 경상국립대, 충남대, 충북대, 제주대 등 6개 거점국립대 총장들은 전날 건의문을 내고 “2025학년도 대학입학전형의 경우 대학별로 자체 여건을 고려해 증원된 의대 정원의 50%에서 100% 범위에서 자율적으로 신입생을 모집할 수 있도록 필요한 조처를 해줄 것을 건의한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A대학에 배정된 의대 증원 규모가 100명일 경우 50명은 필수적으로 증원하되 나머지 50명에 대한 모집은 A대학이 여건에 따라 자율적으로 선택하는 방식이다.

정부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논의를 더 해야 하지만, 건의안에 대한 반응이 상당히 좋다”며 “2000명은 수용하되 여건에 따라서 범위 안에서 자율적으로 맞춰서 모집하도록 하자는 합리적인 내용 같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내년도 의대 증원 규모는 2000명보다 줄어들 가능성이 크다.

정부는 5년간 총 1만 명을 늘리는 데에 집중하면서 내년 이후 증원 규모를 논의할 전망이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