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0회 연속 올림픽 도전 ‘황선홍호’, 오늘 밤 중국전

입력 : 2024-04-19 10:03/수정 : 2024-04-19 10:16
지난 17일 카타르 도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AFC U-23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 한국 대 UAE 경기에서 황선홍 감독과 코치진이 그라운드를 바라보고 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이 19일 오후 10시(한국시각)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할리파 스타디움에서 중국과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B조 2차전을 치른다.

지난 17일 아랍에리미트(UAE)와의 1차전에서 1-0 승리를 거둔 한국은 중국까지 잡고 2연승을 노린다. 중국전 승리 시 일본-UAE전 결과에 따라 조 2위까지 오를 수 있는 8강행을 조기에 확정할 수 있다. 일본과의 3차전 부담도 덜 수 있다.

이번 대회는 오는 7월 개막하는 2024 파리올림픽 아시아 예선을 겸하고 있다.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황선홍호는 총 16개국이 출전하는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파리올림픽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4위를 기록하면 아프리카 예선 4위팀인 기니와 플레이오프를 치른 후 승리해야 파리로 갈 수 있다. AFC는 지난 18일 이번 U-23 아시안컵 성적으로 파리 올림픽 본선 조 배정이 정해진다고 알렸다.

한국은 중국에 역대 전적에서 크게 우위를 점하고 있다. 한국 U-23 대표팀은 지금까지 중국을 17번 상대해 12승3무2패를 기록했다. 직전 맞대결이었던 지난해 10월 항저우 아시안게임에서도 2-0으로 이겼다. 당시 사령탑도 황 감독이었다.

UAE와의 1차전에서 크로스에만 의존하는 단조로운 공격을 펼쳤던 한국은 중국전에서는 다양한 전략을 활용할 것으로 보인다. 양현준(셀틱), 배준호(스토크시티), 김지수(브렌트포드) 유럽파 3인방이 모두 소속팀의 차출 반대로 합류가 불발된 상황에서 핵심 자원인 정상빈(미네소타)이 어렵게 팀에 합류해 2차전에 출격할 전망이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