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20대로 오해받아 난감”…환갑 앞둔 ‘초동안’男 비결은

올해 나이 57세인 브라질 남성 에드슨 브랜다오. 더선 캡처

환갑을 바라보는 나이에 20대 부럽지 않은 동안 외모를 가진 브라질의 57세 남성이 해외에서 주목받고 있다.

‘최강 동안’의 주인공은 브라질 피아우이 테리시나 출신의 에드슨 브랜다오(57)이다. 그가 동안 외모를 유지한 비법을 최근 영국 매체 더선이 보도했다.

에드슨은 1967년 2월 26일생인데 대부분의 사람들이 그를 실제 나이보다 30세 정도 어린 20대로 본다고 한다. 심지어 공항 입·출국 심사에서 유효기간이 지난 여권을 사용했다는 의심을 받아 곤경에 빠진 적도 있다고 그는 토로했다.

올해 나이 57세인 브라질 남성 에드슨 브랜다오. 인스타그램 캡처

에드슨은 “사람들이 적게는 23세에서 많게는 30세로 오해한다”며 “대부분의 사람들이 내가 진짜 나이를 말하면 충격을 받고 절대 믿지 않는다. 성형수술을 받거나 보톡스를 맞았는지 물어보는 사람도 있는데 나는 수술을 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작가이자 디지털마케팅 사업가인 에드슨은 40대 접어들면서 노화를 늦추고 젊음을 되돌리는 것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10여년 동안 자신만의 생활 습관을 만들어 온 끝에 과거보다 더 젊은 외모를 가지게 됐다는 게 그의 말이다.

에드슨은 자신이 지켜왔던 10가지 생활 습관을 공개했다. ▲수분 유지 ▲과일, 야채, 저지방 단백질 섭취 ▲규칙적인 운동 ▲자외선 차단 ▲매일 7~9시간 양질의 수면 ▲피부 타입에 맞는 스킨 케어 ▲명상 등으로 스트레스 관리 ▲긍정적 관계 유지 ▲긍정적 사고방식 ▲취미 활동 등 자기관리 투자 등이다.

올해 나이 57세인 브라질 남성 에드슨 브랜다오. 인스타그램 캡처

에드슨은 “나는 늙었다는 생각이 전혀 들지 않는다. 도리어 에너지가 넘친다는 느낌을 받는다”면서 “건강한 식단과 긍정적인 사고 방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최근 연구에 따르면 스스로 젊음을 느끼는 것이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더선은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