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택배 도둑 女, 경찰 오자 “죽겠다” 난동…특공대 제압

출동한 경찰관을 보고 난간에서 소동을 벌이는 택배 상습 절도범 A씨를 경찰 특공대원이 제지하는 모습.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이웃 주민의 택배 물품을 수십 차례 훔친 40대 여성이 출동한 경찰을 보고 ‘뛰어내려 죽겠다’며 난동을 벌이다가 경찰 특공대에게 제압됐다.

경기도 오산경찰서는 상습절도 혐의로 40대 여성 A씨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까지 거주 중인 오산시 한 오피스텔에서 배달 음식, 생활용품, 자전거 등 이웃 주민들의 택배 물품 30여개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출동한 경찰관을 보고 난간에서 소동을 벌이는 택배 상습 절도범 A씨를 경찰 특공대원이 제지하는 모습. 경기남부경찰청 제공

지난달 말부터 이 오피스텔 주민 10여명으로부터 관련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CCTV를 통해 A씨를 절도범으로 특정하고 지난 17일 오후 2시쯤 A씨 주거지로 출동했다. 현관문을 열고 경찰관들을 발견한 A씨는 잠금장치를 건 뒤 “들어오면 불을 지르고 죽겠다”며 협박했다.

경찰관들은 문 틈새로 A씨가 택배 상자에 불을 붙이려고 하다가 14층 창문 난간에 걸터앉는 모습을 확인하고 경찰 특공대 1개 팀, 7명을 추가 투입했다.

출동한 경찰관을 보고 난간에서 소동을 벌이는 택배 상습 절도범 A씨를 경찰 특공대원이 제압하는 모습. SBS 보도화면 캡처

일부 대원은 옥상에서 로프를 타고 창문으로 진입해 밖으로 몸을 내민 A씨를 집 안으로 밀어 넣었다. 동시에 다른 대원들은 현관문을 타격하고 내부로 진입해 A씨를 긴급 체포했다.

A씨의 거주지 내부에선 택배 상자 수십 개가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현재까지 30여개의 물품을 훔친 것으로 추정되며 추후 여죄가 더 파악될 수도 있다”며 “조만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