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같이 일했는데”…동료들에 ‘10억’ 뜯은 식당 직원

인천의 한 대형 식당 직원들 사이 벌어진 사기 사건. YTN 보도화면 캡처

인천 한 대형 식당 직원이 직장 동료들로부터 ‘높은 이자를 보장하겠다’며 10억원대 투자금을 받아 가로채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인천 연수경찰서에 따르면 연수구 대형 음식점 직원인 A씨 등 4명은 최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혐의로 동료 직원인 40대 여성 B씨를 고소했다.

A씨 등은 고수익을 보장한다는 B씨에게 지난해 말부터 최근까지 투자금 총 10억원을 건넸으나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3년 넘게 같이 근무한 B씨를 믿고 투자하기로 했다고 한다.

이들은 “B씨는 친언니가 사채를 한다면서 투자하면 높은 수익금을 줄 수 있다고 했다”며 “일정 기간은 실제로 이자를 지급하더니 1월 말부터 언니가 경찰 수사를 받게 됐다며 입금을 미뤘다”고 말했다.

인천의 한 대형 식당 직원들 사이 벌어진 사기 사건. YTN 보도화면 캡처

A씨 등은 B씨가 신규 투자자의 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를 지급하는 돌려막기 방식의 ‘폰지사기’(다단계 금융사기)를 벌인 것으로 보고 있다.

피해자 대부분은 B씨가 혼자만 알라며 신신당부해 문제가 생기기 전까지 서로가 투자한 사실도 몰랐다고 한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8명 정도이고, 아직 고소장을 내지 않은 추가 피해자가 더 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고소장만 접수된 상태로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상대로 조사를 진행해 사실관계를 확인할 계획”이라고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