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신보, 출연실적 우수 지자체 선정 감사패 전달

용인·고양·광명·구리·동두천·하남시 등 6개 지자체


경기신용보증재단은 비상경제 상황 속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위기극복을 위해 적극적인 출연으로 협력해준 용인시, 고양시, 광명시, 구리시, 동두천시, 하남시 등 6개 지자체를 ‘2023년 출연실적 우수시·군’으로 선정하고 감사패를 전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감사패 전달은 경기신보와 시·군이 함께 복합경제 위기극복을 위해 노력한 것을 기념하고 지역경제의 지속 발전을 위해 출연금 확대에 힘써온 6개 시·군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자 추진됐다는 게 경기신보의 설명이다.

용인시는 23억원, 27억원, 38억원을 출연하며 3년 연속 출연금을 확대하였으며, 고양시는 출연금을 2022년 32억원에서 지난해에는 55억원으로 172% 확대, 시·군 중 최대규모에 해당하는 금액을 출연했다. 광명시는 8억원에서 17억원으로 출연금을 213% 확대하며 시·군 중 가장 높은 전년 대비 특례보증 확대실적을 기록했으며, 구리시는 12억원에서 16억원으로 133% 확대하였고 3년 연속 경기신보가 요청한 금액 대비 높은 출연금을 출연했다. 동두천시는 5억원에서 10원억으로 200% 확대하며 시·군 중 두 번째로 높은 전년 대비 출연금 확대실적을 기록했으며, 하남시는 2023년 경기신보가 요청한 16억원의 175%에 해당하는 28억원을 출연하며 3년 연속 출연실적 우수시·군에 선정되었다.

경기신보는 지난해 31개 시·군으로부터 총 624억여원을 특례보증 재원으로 출연받아 총 1만9993개 업체에 7,471억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하며 지역경제 회복의 구원투수가 됐다.

지난해 경기도가 ‘경기가 회복될 때까지 중소기업·소상공인에 최소한의 버팀목이 되어줘야 한다’라는 김동연 지사의 인식하에 제시한 차별화된 재정정책 해법에 발맞춰 세수 부족이 예상되는 상황에서도 복합경제 위기극복을 위한 출연금 확대라는 시·군의 동행이 경기신보의 중단없는 보증지원 확대라는 결실로 나타났다.

시석중 이사장은 “모두가 힘든 시기임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위기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시정 역량을 집중해주신 용인특례시, 고양특례시, 광명시, 구리시, 동두천시, 하남시에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경기신보는 시·군 정책에 적극 협력하며 신속하고 적극적인 금융서비스를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사업 성공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