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력교정 후 발견된 ‘숨은 각막질환’…“대처 잘하면 시력 회복 가능”

스마일 라식 후 예기치 않게 발현된 ‘각막상피바닥막 이영양증’

약물 치료로 시력 회복 성공 사례, 국제 학술지 발표

각막상피바닥막 이영양증으로 인한 각막 변화. 온누리스마일안과 제공

스마일 라식 등 레이저 시력 교정 수술 후 예기치 않게 숨은 각막 질환이 발현한 환자를 비수술적 약물 치료를 통해 시력 회복에 성공한 국내 임상 사례가 국제 학술지에 실렸다.
강남 온누리스마일안과 김부기 원장과 전주 온누리병원 정영택 병원장이 SCI급 학술지(JCRS·Journal of Cataract & Refractive Surgery)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의료진은 수술 전 검사에서 정상 각막이었지만 수술 후 ‘각막상피바닥막 이영양증(EBMD)’이 발생한 26안에 대해 단계적으로 맞춤형 약물 치료를 시행했다.

치료 후 시각 및 굴절 결과에서 수술 후 1주일 까지는 환자들의 시력이 양호하지 않았지만 치료 1개월째 시력이 1.0 이상으로 유의하게 증가했다. 또 3개월의 추적 관찰 동안 양호한 시력이 유지·관찰됐다. 환자의 81%에서 나안 시력이 1.0 이상이었다. 수술 3개월이 지난 시점엔 85% 환자에서는 각막 이상 소견이 발견되지 않았고 일부에서 상피 혼탁 또는 각막 흉터 등이 관찰됐다.

치료 대상 모든 환자는 수술 전에 갑작스러운 눈 통증이나 외상을 입은 적이 없었으며 계획된 검사와 절차에 따라 양쪽 눈에 스마일 수술을 받았다. 수술 중 각막상피 이상이 54%에서 관찰됐고 수술 후 85% 환자에서 1주일 이내에 상피 결손이나 혼탁 등 각막 이상 소견이 나타났다.

이번 논문은 시력 교정 수술 후 예기치 않게 선천적 각막 질환이 발현한 경우 비수술 약물 처치로 시력을 회복하는 대처 방식을 국제 학술지를 통해 최초로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각막상피바닥막 이영양증은 선천적으로 각막 상피와 실질층의 결합이 약해서 발생한다. 시력 교정, 백내장, 사시 수술 등 어떠한 눈 수술 후에도 예기치 않게 나타날 수 있으며 유병률은 5~18%로 추정된다. 각막에 미세하게 점이나 지도 같은 모양 또는 주름이 비슷한 형태로 보이기도 한다. 초기에 시야가 흐려지거나 빛에 민감하거나 불편한 증상이 나타나며 방치해 질환이 진행되면 각막에 미세한 흉터가 보이고 시력이 점점 흐려질 수 있다.

김부기 원장은 19일 “각막상피바닥막 이영양증은 숨어 있다가 수술 후 드러나는 개념으로 미리 알거나 미연에 방지할 수 없다”면서 “수술 과정에서 의심 소견이 감지되는 경우 수술을 가급적 신속하게 진행하는 집도의의 대응이 중요하고 수술 후 증상이 나타나면 전문의의 경험과 판단으로 보조 렌즈 착용, 안약 사용 최적화 등을 통해 대처를 잘하면 시력 회복이 가능하다”고 조언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