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우크라이나 존립 미국에도 중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존립이 미국에도 중요하지만 유럽이 지금보다 더 많은 지원을 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평소 우크라이나전쟁 지원 반대 입장을 나타냈던 트럼프의 발언은 다가오는 대선에서 중도층 이탈을 막기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자신이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루스소셜'에 올린 글에서 "모두가 동의하듯 우크라이나의 존립과 강인함은 우리보다 유럽에 훨씬 더 중요하다"며 "그러나 우리에게도 중요하다"고 썼다.

그러면서 "왜 유럽은 우크라이나를 돕는데 더 많은 돈을 내지 않는가"라며 "왜 미국이 유럽보다 더 많은 돈을, 1천억 달러(약 138조원) 이상을 우크라이나 전쟁에 지원하고 있는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미국이 유럽 국가들보다 대륙발 안보 위협을 덜 느끼게 만드는 대서양의 존재를 거론하면서 "왜 유럽은 절실히 도움을 필요로 하는 한 나라(우크라이나)를 돕기 위해 미국과 같거나 대등한 돈을 낼 수 없는가"라고 부연했다.

하지만 미국 매체 더힐이 '세계경제연구소'의 통계를 인용한 바에 따르면, 유럽은 전체 우크라이나 지원 규모에서 이미 미국을 따라잡았다. 다만 유럽의 지원은 대부분 재정적·인도적 원조이며,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원조는 여전히 미국의 누적 지원 규모가 유럽을 크게 상회한다고 더힐은 전했다.

트럼프는 "내가 대통령이었으면 이 전쟁은 결코 시작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이번 입장은 친트럼프 성향인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공화)이 이스라엘 지원과 우크라이나 지원, 대만에 대한 지원 등을 각각 별개 법안으로 처리한다는 방침을 세운 상황에서 나왔다.

11월 대선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과 재대결하는 트럼프는 최근 낙태, 우크라이나 전쟁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등 쟁점 현안과 관련해 중도층 표심을 의식하는 듯 극단적 입장 표명을 자제하고 있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