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슬람 사원 짓겠단 유튜버…땅 주인 “계약 해지 요청”

다우드 킴 인스타그램 캡처

구독자 553만명을 보유한 한국인 무슬림 유튜버 ‘다우드 킴’이 인천 영종도의 부지를 매입한 뒤 이슬람 사원 건립 계획을 밝혀 논란이 된 가운데 그에게 땅을 판 전 주인이 계약 해지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부지의 원 소유주였던 A씨는 “계약은 했는데 부동산에다 해약하라고 그랬다”며 “나중에 알아보니까 컨테이너 갖다 놓고 유튜브 방송을 한다고 그러더라. 그래서 그것도 안 된다고 했다”고 18일 연합뉴스TV에 말했다.

관할 구청 역시 “해당 부지의 용도상 이슬람 사원을 지을 수 없다”는 해석을 내놓은 바 있다.

앞서 다우드 킴은 지난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인천 영종도 운북동의 한 부지를 매입했다는 소식을 알리며 이곳에 이슬람 사원 건립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사원 건립을 위한 후원금 기부를 요청하기도 했다.

다우드 킴 인스타그램 캡처

반발 여론이 일자 다우드 킴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외진 곳에 있고 규모가 작아 주민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 것이라는 취지의 입장을 전했다. 그러나 과거 다우트 킴의 성범죄 이력 등이 재조명되면서 논란은 이어졌다.

다우드 킴은 2019년 외국인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혐의로 기소된 적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그가 피해 여성에게 사과했고, 피해 여성이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의사를 밝힌 점 등을 들어 기소유예 처분이 내려졌다고 한다.

다우드 킴은 현재 외국에 체류 중인 상태로 이달 말쯤 국내에 들어올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내에서 이슬람 사원 건립 반발이 터져 나온 건 처음이 아니다. 대구에서도 2021년부터 북구 대현동 주택가에 이슬람 사원 건립이 추진됐지만 주민들의 항의 속에 완공이 지연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