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태국 축제 길거리서 ‘성행위’…딱 걸린 한국인 남성 둘

태국 송끄란 축제 현장에서 음란행위를 한 한국인 남성 2명. 엑스 캡처

한국인 남성 두 명이 태국 송끄란 축제 기간 길거리에서 성행위를 하다가 현지 경찰에 적발된 사실이 알려져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태국 채널3, 7HD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태국 방콕 랏차다 지역의 한 길거리에서 성행위를 하다 적발된 남성 두 명이 한국인으로 확인됐다.

두 사람이 포착된 곳은 송끄란 축제 현장이었다. 송끄란은 1년간의 불운을 씻어낸다는 의미로 서로에게 물을 뿌리고 진흙을 발라주는 태국의 전통 축제로 지난해 12월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도 등재됐다.

남성들의 부적절한 행위는 랏차다 소이4 도로 위 설치된 노란색 텐트 안에서 벌어졌다. 한 명이 바지를 내리고 다른 한 명은 쪼그려 앉은 채 주변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음란행위를 했다. 잠시 뒤 이를 목격한 경비원이 제지하자 그제야 행위를 멈췄다.

이 모습을 찍은 현장 영상이 엑스(X·옛 트위터) 등 SNS에 확산하자 현지 경찰도 조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들이 한국인이라고 밝히면서 “그 사건에 대해 보고받았으나 아무도 신고하러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남성들은 태국 형법 제388조에 따라 신체를 노출해 대중 앞에서 음란한 행위를 저지른 혐의로 5000밧(약 19만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을 위기에 처했다. 경찰이 두 사람을 기소하기 위해 신속하게 추적했으나 이들은 이미 태국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접한 현지 네티즌들은 “태국의 전통적인 행사인데 그들이 태국 이미지를 훼손했다” “공공장소에서 미친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국 네티즌들도 “국가 망신이다” “잡아서 다시 태국으로 보내야 한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