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성인 페스티벌’ 결국 전면 취소… “여배우 신변 우려”

성인 페스티벌 주최사인 플레이조커는 18일 오후 공식 유튜브 채널에 행사 취소를 알리는 영상을 올렸다. 플레이조커 공식 유튜브 채널 캡처

수원·파주·서울 한강 등지에서 연이어 퇴짜를 맞은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 행사가 결국 전면 취소됐다.

성인 페스티벌 주최사인 ‘플레이조커’는 18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이번 2024 KXF The Fashion ‘성인 페스티벌’이 취소됐음을 알린다”고 밝혔다.

주최 측은 참가자인 일본 성인영화(AV) 배우들의 신변이 우려돼 행사를 취소한다고 설명했다.

플레이조커는 “일본 여배우 소속사 측은 성인 페스티벌로 인해 각 지자체가 떠들썩하고 나라가 들썩일 정도로 여성단체의 반발이 극에 달한 이 상황에서 행사에 참여하는 여배우의 신변이 보호될 수 있냐는 입장”이라며 “혹시 있을지도 모를 배우의 안전사고를 우려해 이번 행사를 개최하지 않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일본 소속사 측은 ‘신림역 칼부림 사건’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을 것이란 보장이 있냐고 물었다”며 “성인 페스티벌 행사는 안전사고에 대비해 경호 인력 49명과 보조 인력 27명을 채용했다고 전달했지만 경호원이 감싸고 있는 상황에서조차 ‘이재명 피습 사건’이 일어나는데 신변 보호에 장담할 수 있냐는 일본 소속사 측에 확실한 대답을 할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다만 강남구청이 주장하는 ‘장소 대관 계약 취소’는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주최 측은 “강남구는 대관이 취소되었다는 허위사실 유포를 각 기자에게 알렸다”며 “대관업체인 디브릿지는 성인 페스티벌 행사를 강행하겠다는 의지를 보여 줬던 부분에서 이런 횡포가 있어 참담함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앞서 주최 측은 지방자치단체의 반발로 3차례 대관 취소를 겪었다. 당초 경기도 수원 권선구 서둔동 한 전시장에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인근에 초등학교가 있어 학생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돼 수원시가 이를 무산시켰다.

이후 경기 파주, 서울 잠원한강공원의 선상 주점 등에서 행사를 열기로 했으나 해당 지방자치단체의 반대로 무산됐다. 당시 서울시는 어사 크루즈 측에 행사를 금지한다는 공문을 보내고 행사를 강행할 경우 선상 주점 임대 승인 취소, 전기 공급 중단 등 강경 조치를 예고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