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러 크렘린궁 “美 지원으로 우크라 전황 못 바꾼다”

“美, 마지막 우크라이나인까지 싸우도록 자극”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모스크바 외곽 노보오가료보 관저에서 온라인 화상을 통한 정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러시아 크렘린궁이 우크라이나 안보 지원 추가 예산안 처리를 추진하는 미국을 향해 “전황을 바꾸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18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미국의 우크라이나 지원 안건은 사실상 마지막 우크라이나인까지 싸우도록 자극하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미국의 대(對)우크라이나 지원을 다른 국가에 채무를 떠넘기는 자국 방위 산업 촉진으로 평가하면서 “이는 미국이 선호하는 식민지 정책”이라고 비난했다.

앞서 마이크 존슨 미 하원 의장은 지난 17일 우크라이나에 610억 달러를 지원하는 안보 예산안에 대한 본회의 표결을 오는 20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러시아 정부는 2024 파리올림픽 기간 중 휴전을 제안한 에마뉘엘 마크롱 프렁스 대통령을 향해 진정성을 요구하기도 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올림픽 휴전론’에 대해 “프랑스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무기 공급을 중단해 진정성을 먼저 입증하라”고 지적했다.

자하로바 대면인은 또 러시아 쿠릴열도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한 일본 정부의 ‘2024 외교청서’에 대해 “이 섬들에서 러시아의 주권을 놓고 논란의 여지는 없다. 논의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평가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87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