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화장실서 숨어있다 ‘찰칵’… 여교사 불법촬영한 남중생


제주도 한 중학교 남학생이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을 하다 적발되는 일이 벌어졌다.

제주경찰청은 도내 한 중학교 내 여자 화장실에서 불법 촬영 피해 신고가 들어와 수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한 중학교에서 남학생 한 명이 교직원용 여자 화장실에 숨어 있다가 여교사가 들어오자 휴대전화 카메라로 몰래 촬영하다가 적발됐다.

경찰은 또 다른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남학생의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을 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과 해당 학교 측은 교사와 학생을 일단 분리 조치하는 등 후속 절차를 밟고 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