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재용 회장, 포브스 선정 ‘韓 50대 부자’ 첫 1위… 이유는?

입력 : 2024-04-18 20:41/수정 : 2024-04-18 21:47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미국 포브스 선정 ‘대한민국 최고 부자’에 올랐다. 이 회장이 1위에 오른 건 처음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포브스의 ‘한국 50대 부자’ 집계에서 이 회장의 자산은 115억달러(약 15조8000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80억달러보다 35억달러가 늘어난 수치다. 포브스는 인공지능(AI) 열풍으로 삼성전자 주가가 상승한 것이 원인이라 봤다.

포브스에서 매년 실시하는 이 조사에서 이 회장이 1위이 오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이 회장은 지난해 1위였던 김병주 MBK파트너스 회장(97억달러)을 제쳤다. 김 회장은 2위를 차지했다.

이어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75억달러),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62억달러),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명예회장(46억달러) 등 순이다.

순위 안에는 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관장(7위·44억달러),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13위·28억달러), 이서현 삼성물산 전략기획담당 사장(14위·27억달러) 등도 이름을 올렸다.

4대 그룹 총수 사이에서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10위·34억달러), 구광모 LG그룹 회장(19위·18억달러), 최태원 SK그룹 회장(24위·14억달러) 순이었다.

올해 50위 안에 신규 진입한 인물은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8위·39억달러), 박순재 알테오젠 대표(23위·14억3000만 달러), 이채윤 리노공업 대표(35위·10억달러), 정지완 솔브레인 회장(48위·8억달러) 등이다. 이 중 박 대표를 제외한 3명은 반도체 관련 기업인이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