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서울 둘레길 살인 뒤에도…‘고장난 비상벨·CCTV 사각지대’

서울시 감사위, 안전관리실태 점검
범죄 예방 시설 관리 부실한 곳 많아

서울의 시민이용시설에 비상벨이 고장난 상태로 방치되어 있다. 서울시 감사위 제공

서울 일부 공원이나 둘레길의 비상벨·폐쇄회로(CC)TV 등 범죄 예방 시설이 제대로 운영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월 관악구 신림동 등산로에서 성폭력 살인사건이 발생한 뒤에도 안전 불감증이 여전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 감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 13~30일 서울둘레길(1~7코스)과 주변 시민이용시설(9곳)을 현장 점검한 결과를 담은 보고서를 지난 13일 공개했다. 감사 결과 비상벨 운영, CCTV 관리, 보안등 설치 등에 부실한 부분이 확인됐다.

마포구 문화비축기지 야외공연장 뒤 옹벽 부근은 위치가 외져 범죄 발생 가능성이 매우 크지만 비상벨이 고장난 상태로 방치되어 있었다. 또 비상벨이 공원 내 운영실로 연결돼 있긴 했지만, 업무시간을 제외하고는 운영실에 근무하는 직원이 없어 위급 상황 시 도움을 받기가 어려운 상태였다.

서울둘레길 5코스 남자화장실의 경우 내부 비상벨에 경찰과의 통화 장치가 연결돼 있지 않아 위급 상황에서의 소통이 사실상 불가능했다.

CCTV 화질 저하로 사람을 식별하기 어려운 모습. 서울시 감사위 제공

CCTV 관리가 부실한 곳도 여럿 있었다. 서울둘레길 2~3 코스 구간 등 6곳에는 키 높은 나무 등으로 인해 이용자 시야 확보가 어려워 범죄 발생 우려가 큰 CCTV 사각지대가 존재했다.

또 CCTV를 설치하기는 했지만 화질이 현저히 떨어져 사람을 식별하기 어렵거나, 24시간 CCTV 운영이 지켜지지 않는 곳들도 있었다.

한 구역에는 주·야간 시설경비원 3명이 교대로 근무하고 있었지만 주간 근무와 야간 근무 간 사이인 오전 8시~오전 10시30분, 오후 7시30분~오후 10시 공백이 있어 이 시간에는 실시간 감시가 이뤄지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둘레길에 설치된 보안등이 고장났거나 기울어져있다. 서울시 감사위 제공

이와 함께 서울둘레길 2~3 코스 구간에는 보안등이 고장났거나 기울어져 있었고, 한 근린공원에서는 보안등의 조명이 약해 거리를 잘 비추지 못하는 문제도 있었다.

시 감사위는 담당 부서와 자치구에 이 같은 결과를 통보하고 시정 조치를 요구했다.

황민주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