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대구본부세관 마약밀수조직 국내 판매책 2명 송치

국민DB

대구본부세관은 18일 마약 밀수조직 국내 판매책 2명을 불구속 송치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총책이자 해외 공급책인 A씨를 인터폴에 적색수배 요청했다.

이들은 지난해 5월 미국발 국제우편을 통해 어린이용 가방 속에 대마와 환각버섯제품 1.5㎏을 숨겨 국내에 유통하려다 인천공항세관 검사과정에서 적발됐다.

또 같은 해 6월 불가리아발 특송화물을 이용해 노트북 모니터속에 일명 엑스터시로 불리는 MDMA(메틸렌 디옥시메탐페타민) 665정을 은닉해 밀반입하려다 불가리아 세관에 적발됐다. 이들은 마약 밀수 시 타인 명의와 주소를 이용하고 밀수 관련 정보를 텔레그램을 통해 주고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본부세관 관계자는 “단속이 취약한 동남아를 근거지로 삼아 미주, 동유럽 등 제3국에서 마약을 조달해 국내에 공급하는 특이한 형태”라며 “국내외 시세차를 통한 고수익을 노린 소규모 마약 밀수 조직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