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정부공업고등학교’ 50년 만에 학교명 변경 추진

17일 학부모회·학생회·총동문회 대상 공청회 열려

의정부공업고등학교 학교명 변경 공청회. 의정부교육지원청 제공

경기 의정부교육지원청은 의정부공업고등학교가 50년의 역사를 간직한 학교명 변경을 위해 ‘학교명 변경 공청회’를 개최했다고 18일 밝혔다.

의정부공고는 1943년 의정부농업고등학교로 설립돼 1961년 의정부실업고등학교, 1964년 의정부종합고등학교, 1974년 의정부공업고등학교 등 총 3회에 걸쳐 학교명을 변경했다. 의정부공고의 명칭은 현재까지 50년간 사용돼 왔다.

지난 17일 열린 학교명 변경 공청회에는 김성진 경기도교육청 진로직업교육과장, 의정부공고 김지영 학부모회장, 조경서 총동문회장, 김영혁 학생회장 등이 참석해 교명 변경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의정부공고 학교명 변경의 이유로 ▲산업변화와 삶의 방식 전환에 따른 직업교육 위축 ▲경기북부지역 학생수 감소에 따른 학교규모 축소 ▲전통적 학과에 대한 부정적 인지도 확산 ▲노후된 실습교육 환경 등이 거론됐다.

참석자들은 70~80년대 산업화와 함께 유지됐던 학교명을 미래세대의 눈높이에 맞도록 변경하는 것에 대해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청회를 통해 거론된 학교명 변경안으로는 ‘의정부 모빌리티 고등학교’ ‘하이테크 모빌리티 고등학교’ ‘의정부 과학기술 고등학교’ 등이다.

공청회에 참석한 김주한 교장은 “50년 동안 의정부공업고등학교라는 명칭을 잘 사용해 왔다”며 “우리 학교는 그동안 시대의 요구와 산업변화에 맞게 변경돼 왔다. 이제 새로운 이름, 새로운 타이틀로 학교를 바로 세우고자 한다. 의정부공고 교육공동체의 힘을 모아달라”고 당부했다.

조경서 총동문회장은 “모교의 변화요구와 학교의 위기감에 공감하고, 학교의 선택을 지지한다”며 “의정부공고 총동문회에서도 학교명 변경과 학과개편 계획을 충분히 안내하고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