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스타벅스 장애인 파트너 500명 돌파… 10년 간 5배↑

장애인 고용률 4.3%…의무고용률 상회
“장애인 근무하기 좋은 환경 만들 것”

손정현 스타벅스 코리아 대표 및 임직원들이 장애인 파트너들과 함께 창경궁 야생화 식재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스타벅스 코리아 제공

한국 스타벅스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파트너 수가 지난해 처음으로 500명을 넘어섰다.

2007년 처음으로 장애인 바리스타를 채용한 스타벅스는 이후 꾸준히 채용 인원을 늘려왔다. 2014년 초 100명을 넘긴 장애인 바리스타 근무자 수가 지난해에는 5배인 511명으로 늘어났다.

이들 511명 중 430명은 중증장애인에 해당한다. 장애인 근로자 중 49명이 점장, 부점장 등 중간관리자를 맡고 있으며 입사한 지 10년이 넘은 장기 근속자는 36명이다.

상시 근로자가 50명 이상인 민간기업은 장애인고용촉진 및 직업재활법이 정하는 바에 따라 3.1% 이상의 장애인 법정 의무 고용률을 달성해야 한다.

고용인원 계산 시 중증 장애를 2배로 계산하는 법적 장애인 채용 기준을 따를 경우, 지난해 말 스타벅스의 장애인 고용률은 4.3%다. 이는 법정 의무 고용률(1.4%)을 상회하는 수치이며, 국내 전체 장애인 고용률(1.41%)의 세 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스타벅스 측은 장애인 파트너 전담 인사담당자를 두고 정기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내부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청각 장애인 파트너 전용 진동 타이머를 도입하고 교육 자료 내 수어를 삽입하는 등 파트너들의 의견을 바탕으로 실제 근무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고 밝혔다.

장애인의 날을 나흘 앞둔 16일 스타벅스 코리아 손정현 대표이사는 장애인 파트너 20여명을 초청해 근무 환경 개선 방안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대표와의 대화 이후 장애인 파트너와 손 대표, 스타벅스 자원봉사 파트너 100여명은 서울시 종로구 창경궁 자생화단에서 야생화를 심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손 대표는 “스타벅스가 장애인 파트너의 근무 만족도 향상과 소속감 고취를 위해 진행한 활동들이 성과를 거두며 500명이 넘는 장애인 파트너와 함께 할 수 있었다”며 “장애인 파트너가 근무하기 좋은 환경은 물론 고객 역시 이용하기 편리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천양우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