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가 경찰서인가요”… 유명 래퍼 필로폰 투약 자수

경찰, 마약류관리법 위반 송치


한 유명 래퍼가 자신이 필로폰을 투약했다며 자수해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18일 래퍼 A씨(30)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불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월 19일 오전 8시40분쯤 용산구 서울지방보훈청 인근에서 거점 근무 중인 경찰관에게 다가와 “여기가 경찰서입니까”라며 “마약 한 것을 자수하려 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경찰은 횡설수설하는 A씨 상태가 심각하다고 판단해 인근 지구대로 보호 조치했다. 이후 불구속 상태로 조사를 이어왔다.

A씨의 마약 정밀 검사 결과 필로폰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2월 신곡을 발매하고 여러 공연에도 참여하는 등 활발하게 활동해왔으며, 불구속 상태로 경찰 조사를 받는 기간에도 SNS 활동을 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