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독서 멀리하는 사회’… 성인 10명 중 6명 책 안읽는다

종합독서율 43.0%…최저치 경신
‘일 때문에 바빠서’ 가장 많아
학생 독서지표는 개선되는 모습 보여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독서의 날 기념 송파구 도서관에서 열린 행사. 연합뉴스

성인 10명 중 6명 정도는 1년에 책을 한 권도 읽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서를 방해하는 가장 큰 요인은 ‘일’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18일 발표한 ‘2023 국민 독서실태조사’에 따르면 2022년 9월부터 지난해 8월까지 종합독서율은 43.0%에 그쳤다.

종합독서율은 성인 가운데 일반 도서를 단 한 권이라도 읽거나 들은 사람의 비율을 의미한다. 직전 조사 시점인 2021년 대비 4.5% 포인트 감소했으며 1994년 독서 실태조사를 실시한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성인 연간 종합독서율은 처음 조사가 이뤄진 1994년까지만 하더라도 86.8%에 달했다. 하지만 전자책이 통계에 포함된 2013년 72.2%를 기록한 이후 줄곧 하락하면서 매번 역대 최저치를 경신해 왔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60대 이상 노년층의 종합독서율은 15.7%로 2021년에 비해 8.1% 포인트 떨어졌다.

20대(19~29세)는 74.5%로 조사 연령 가운데 가장 높은 독서율을 기록했지만, 같은 기간 3.6% 포인트 줄어들었다. 30대와 40대의 종합독서율은 각각 68.0%, 47.9%였다. 나이가 들수록 도서를 멀리한다는 것이다.

소득에 따라서도 독서율 격차가 나타났다. 월 평균 소득이 500만원 이상인 고소득층의 독서율은 54.7%였으나 200만원 이하인 경우 9.8%에 불과했다.

성인의 연간 종합독서량은 3.9권으로 2021년보다 0.6권 줄어들었다. 종이책 독서량은 1.7권에 그쳤다. 도서 구입량은 종이책의 경우 1.0권, 전자책은 1.2권이었다.

성인은 평일에 하루 평균 18.5분, 주말에는 25.0분을 독서에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독서에 장애가 되는 요인을 묻는 질문에 가장 많은 24.4%가 ‘일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라고 응답했다. ‘스마트폰이나 게임 등 책 이외의 매체를 이용해서’(23.4%), ‘책 읽는 습관이 들지 않아서’(11.3%)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독서 목적은 ‘마음의 성장(위로)을 위해서’가 24.6%로 가장 높았다. 2019년과 2021년 조사에서 ‘지식과 정보 습득’을 독서의 가장 큰 목적으로 응답한 것과 차이를 보였다.

성인과 학생의 독서율 추이.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성인과 달리 학생의 독서지표는 개선되는 추세를 보였다.

초·중·고교학생의 종합독서율은 95.8%로 2021년 대비 4.4% 포인트 상승했다. 연간 종합독서량은 36.0권으로 같은 기간 1.6권 증가했다.

독서에 사용하는 시간은 평일 하루 평균 82.6분, 휴일에는 89.0분으로 조사됐다.

독서의 목적은 ‘학업에 필요해서’가 29.4%로 가장 높았다. 독서에 장애가 되는 요인을 묻자 ‘공부 때문에 시간이 없어서’라는 응답이 31.2%를 차지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교과서와 학습참고서, 수험서, 잡지, 만화를 제외한 일반 도서만을 독서에 포함했다. 하지만 일반 국민이 생각하는 독서의 범위는 이와 달랐다.

독서의 범위 질문에 학생의 49.6%가 ‘만화책 보기’도 독서에 포함된다고 봤다. 성인의 경우 67.7%가 ‘웹소설 읽기’를 독서로 인식한다고 답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이번 조사의 결과을 토대로 올해 시행되는 제4차 독서문화진흥 기본계획의 정책과제를 내실 있게 추진해 비독자가 독자로 전환될 수 있도록 책 읽는 문화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효빈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