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서 60대·30대 모자 숨진 채 발견…경찰 부검 의뢰


인천 한 빌라에서 모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18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30분쯤 인천시 서구 한 빌라 4층에서 모자 사이인 60대 여성 A씨와 30대 남성 B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당시 “엄마랑 오빠에게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A씨 딸의 112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이들 모자를 발견했다. 당시 이들은 빌라 4층에 있는 집 거실에 누워 있는 상태로 숨져 있었다. 별다른 침입 흔적은 없었다.

이들은 숨진 채 발견된 집에서 단둘이 거주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

인천=김민 기자 ki84@kmib.co.kr

22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