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의정부시 ‘2025 LGT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성공개최 협약

내년 3월 15~23일 의정부서 개최 예정

김동근 의정부시장이 지난 17일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한상호 대한컬링연맹 회장과 ‘2025 LGT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의정부시 제공

빙상의 중심지인 경기 의정부시가 국제 컬링대회를 유치하며 그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린다.

의정부시는 지난 17일 의정부컬링경기장에서 대한컬링연맹과 ‘2025 LGT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유치를 축하하며 성공개최 협약식 및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2025 LGT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는 13개국, 13팀, 선수 및 임원 104명과 대회 관계자 등을 포함한 총 400여명이 참여하는 권위있는 국제대회로 2025년 3월 15일부터 23일까지 의정부시에서 치러질 예정이다. 앞서 3월 23일 세계컬링연맹(WCF) 총회에서 대회 개최지로 대한민국 의정부시가 최종 확정된 바 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동근 의정부시장과 한상호 대한컬링연맹회장, 박지혜·이재강 국회의원 당선인, 최정희 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여자컬링국가대표(경기도청, 5G) 선수, 대한컬링연맹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양 기관은 협약에 따라 대회조직위원회 구성, 세계컬링연맹(WCF)과 체결한 공동스포츠마케팅 추진 등에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한 회장은 “2025 LGT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우선순위는 국민들께 적극 홍보하는 것”이라며 “지금부터 대회 홍보를 위한 전문가 구성 및 해외대회 벤치마킹 등을 진행해 성공적인 대회가 될 수 있도록 약속하겠다”고 전했다.

김 시장은 “우리 의정부시는 빙상의 중심 도시답게 스피드스케이팅, 쇼트트랙, 컬링 등 동계스포츠에 대한 대중적인 관심이 높으며 경기북부에서 유일한 컬링 경기장을 보유한 스포츠 도시”라며 “이번 대회 유치를 통해 의정부시를 세계에 홍보하고 국내 컬링종목 대중화와 관광객 유치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등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