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축제장 방문객 12만명에 60억 경제 효과…“올해는?”

경북 영양군, 5월 9일부터 4일간 ‘제19회 영양 산나물축제’ 개최

해발고도 1219m의 일월산에서 맑은 공기를 마시며 신선한 산나물을 직접 채취하는 기쁨은 오직 영양에서만 맛볼 수 있다. 사진은 산나물 채취 모습. 영양군 제공


경북 영양군은 5월 9일부터 12일까지 4일간 영양읍 일원과 일월산에서 ‘제19회 영양 산나물축제’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봄을 만나, 산나물 파티!’라는 주제로 지난해 열린 ‘제18회 영양산나물축제’는 방문객 12만여명을 맞이하고 약 60억원의 경제효과를 거두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올해 19회째를 맞이하는 산나물축제는 지난해 성공에 만족하지 않고 더 큰 만족을 선사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준비한다.

산나물의 고장 영양군의 알싸하고 담백한 산나물을 산지에서 직접 만나는 산나물 장터, 산나물을 활용한 다양한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먹거리촌이 관람객들을 기다리고 있다.

산나물 품질관리 위원들을 행사장 전반에 배치해 믿고 먹을 수 있는 산나물을 판매하고 버스킹, 즉석 이벤트 등 다양한 콘텐츠도 즐길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산나물 판매 위주의 축제에서 탈피해 산촌문화를 체험하고 바비큐, 산약초, 비건 등 산나물과 함께 즐길 수 있는 건강한 즐길 거리를 확보했다. 또 부스 운영시간을 연장하고 야간 프로그램을 보강해 밤하늘 아래에서 축제를 즐길 수 있다.

또 청정 영양의 이미지와 맞게 친환경 축제로 거듭나기 위해 쓰레기 제로, 일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탄소중립 SNS 캠페인 및 환경 정화 활동과 트래킹을 결합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맑은 영양 밤하늘 아래에서 펼쳐지는 ‘별이 빛나는 밤에 콘서트’와 1219인분 산나물 비빔밥 만들기는 색다른 재미를 더해 준다.

해발고도 1219m의 일월산에서 맑은 공기를 마시며 신선한 산나물을 직접 채취하는 기쁨은 오직 영양에서만 맛볼 수 있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올해는 지난해보다 더 나은 축제를 위해 군민들과 영양군, 영양 축제관광재단 및 유관기관단체들이 발 벗고 나서고 있다”며 “영양에서 건강과 행복,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아가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양=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