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SDI 이차전지 개발 기반 조성 3년→9개월 단축

울산시, 기업투자 지원정책 또 하나의 ‘성과’


울산시가 삼성 SDI의 신형 이차전지 개발을 위한 기반조성을 본격화한다.

울산시는 삼성SDI 신형 이차전지 개발을 위한 기반 조성을 위해 18일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계획(변경)’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이 계획 변경은 울산 하이테크밸리 3공구 내 삼성SDI가 추진 중인 신형 이차전지 생산 공장건립을 위한 부지와 기반 시설을 조성하기 위한 것이다.

시는 지난해 7월부터 이를 위한 절차를 진행했다.

산업단지계획 변경 인·허가는 낙동강유역환경청, 중앙토지수용위원회 등 관련기관 및 부서 27개소와 환경, 교통, 문화재, 공원・녹지 등의 협의를 거치는 등 다양한 행정절차가 필요하다.

당초 3년 정도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으나 급변하는 국내외 차세대 전지시장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기간 단축을 통한 신속한 사업추진이 필요했다.

이에 울산시는 현장지원 공무원을 파견했고 이 공무원은 현장에 매일 현장으로 출근하며 투자사업 수립 단계부터 기업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포괄적 컨설팅과 업무지원은 물론 최적의 사업추진계획을 수립 한뒤 직접 허가업무를 대행했다.

특히 울산시는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등 현행법을 최대한 활용해 삼성SDI가 수십년 동안 매입하지 못해 난제였던 공장 내 무연고 사유지를 4개월 만에 수용재결했다.

시는 이번 승인에 따라 삼성SDI의 추가 투자를 기대하고 있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이차전지 소재 생산부터 전기차 장착, 사용 후 재활용에 이르는 전주기 공급망을 갖춰, 울산이 전기차 시장의 세계 거점도시로 도약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SDI는 올해 설비투자 비용을 지난해 보다 증액해 국내 배터리 3사 중 가장 빠른 2027년 전고체를 양산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울산시는 올해 1월 삼성SDI와 투자유치 협약을 체결해 양극재 공장 신설 등 이차전지 사업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앞으로 삼성SDI는 3공구 부지 내 도시계획도로 개설 및 공원·녹지 등 기반시설 조성을 포함한 산단개발을 올해 상반기 착공, 내년 말 준공을 목표로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