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교육청 ‘학업중단 위기학생’ 맞춤형 지원 강화

25개 교육지원청, 학업중단예방지원단·지역협의체 운영
학업중단예방활동 지정교 687교 운영 등 책무성 강화


경기도교육청은 도내 25개 교육지원청에서 학업중단예방지원단과 학업중단예방 지역협의체를 운영해 학업중단 학생 지원을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학업중단예방지원단은 학업중단 위기 학생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관리자 및 업무담당교사 등의 학교 관계자, 학업중단 예방 프로그램 정보 및 지역사회 자원이 풍부한 현장 전문가로 구성됐다.

지원단은 학교에서 지원을 요청하면 학교를 방문해 학업중단 예방 지원, 협의, 사후 지원을 진행한다. 학교가 지원하기 어려운 부분에 대해 직접 컨설팅하며 학교의 학업중단 예방 역량 강화를 돕고 있다.

학업중단예방 지역협의체는 학교, 교육지원청, 지자체, 학교 밖 청소년 지원센터, 청소년 상담복지센터 등이 함께하는 유관기관 네트워크로 지역의 다양한 학업중단 예방 프로그램을 공유하고 지역사회 전체가 학업중단을 예방하는 안전망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협의체는 학교 내 대안교실, 학업중단예방 집중지원학교, 학업중단예방 실천교 등 학업중단예방활동 지정교 687교를 운영해 학업중단예방 책무성을 강화하고 있으며 학업중단 예방 지원단 워크숍, 운영 가이드북 제작·배포해 학교를 다각도로 지원하고 있다.

이 같은 도교육청의 체계적 지원으로 경기도 내 학업 중단 위기 학생의 학업 지속비율은 지난 2022학년도 기준 초 96.83%, 중 93.16%, 고 80.49%로 전국 최상위를 기록했다.

엄신옥 도교육청 교육복지과장은 “학교, 교육청, 지역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 학업중단 위기 학생을 위해 최선의 방법을 찾아야 한다”라며 “지역 전문가와 유관기관과 연계해 위기 학생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