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檢, ‘김만배 금품거래’ 언론사 前간부 3명 압수수색

입력 : 2024-04-18 09:58/수정 : 2024-04-18 11:07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 뉴시스 자료사진

검찰이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로부터 거액의 돈 거래를 한 전직 언론사 간부 3명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검사 강백신)는 18일 오전 한겨레신문, 중앙일보, 한국일보 출신 전직 언론인 3명의 주거지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압수수색하고 있다. 배임수재 혐의 등을 적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겨레 부국장을 지낸 A씨는 2019~2020년 김씨에게 수표로 9억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금융권에서 대출을 받아 분양받은 아파트의 중도금과 잔금, 경비 등을 치르고 2억원은 갚았다는 입장이다.

중앙일보 간부 출신 B씨는 김씨와 1억9000만원을 주고받은 의혹이 있고, 한국일보 전 간부 C씨는 김씨에게 1억원을 빌린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김씨가 평소 친분이 있던 이들에게 우호적인 기사를 써달라는 요청을 한 것으로 보고 관련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한겨레와 한국일보는 각각 A씨와 C씨를 해고했고, 중앙일보는 B씨의 사표를 수리했다. 이들은 “개인적인 돈 거래”라는 취지로 회사에 소명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