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1분기 서울 원룸 월세 평균 72만8000원, 상승폭은 축소

전년 대비 4.8%↑

서울 송파구 다세대 주택 밀집 지역 모습. 연합뉴스

올해 1분기 서울 원룸 평균 월세는 72만8000원으로, 전년 대비 4.8%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월세 시세는 꾸준히 오르고 있지만, 상승 폭은 줄었다.

부동산 정보 플랫폼 다방을 운영하는 스테이션3는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서울 지역 연립·다세대 원룸(전용면적 33㎡ 이하, 보증금 1000만원 기준)의 평균 월세는 72만8000원으로 집계됐다고 18일 밝혔다.

지난해 서울 지역 원룸 평균 월세는 1분기 69만5000원, 2분기 74만원, 3분기 71만6000원, 4분기 72만8000원으로 집계되며 꾸준한 상승했다.

올해 1분기 평균 월세도 상승했으나, 상승 폭은 크게 둔화했다. 전년 동기(69만 5000원) 대비 4.8% 올라 한 자릿수 상승률을 보였다.

월세 상승은 지난해 2분기 이후 평균 월세 상승폭이 줄며 진정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년 동기 대비 상승 폭은 지난해 1분기 19.7%, 2분기 27.4%, 3분기 17.9%, 4분기 10.7% 등으로 차츰 줄고 있다.

장준혁 다방 마케팅실 실장은 “전세포비아 현상의 장기화 등으로 서울 지역 원룸의 평균 월세는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지만 상승폭은 점차 둔화하고 있다”면서도 “지난해 전세 사기 등의 문제로 크게 뛰었던 평균 월세가 점차 누그러지는 듯하지만, 아직 월세 시장 안정화를 논하기는 이르다”고 말했다.

최다희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