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경북도 “그린에너지와 K-푸드로 몽골시장 개척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 울란바토르시 방문해 경제 외교 활동에 나서

경북도 대표단이 17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시를 방문해 경제 외교 활동에 나섰다. 사진은 경북K-푸드 판촉전 및 업무협약 체결식. 경북도 제공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단장으로 한 경북도 대표단이 지난 17일 몽골의 수도 울란바토르시를 방문해 경제 외교 활동에 나섰다.

대표단은 최진원 주몽골 한국대사 대리와 만나 몽골의 현황을 듣고 경북 우수상품과 기업들이 몽골에 진출할 방안을 논의했다.

이어 아마르사이한 몽골 부총리와 만나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경북의 그린에너지와 농수산품 등이 몽골에 진출하는 데 협조를 요청했다.

몽골 아마르사이한 부총리는 “경북은 친환경에너지 공급과 스마트팜 사업 모델 등 몽골이 필요로 하는 기술들을 보유하고 있는 곳으로 관련 기업들이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이 도지사는 울란바토르시청을 방문해 냠바타르 시장과 협조방안을 논의하고 울란바토르시가 중점 과제로 추진하는 친환경에너지 공급과 그린도시 조성 및 양수발전소 사업 추진에 경북과 울란바타르시가 공동 협조하고 경북기업의 진출을 지원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는 MOU를 체결했다.

사업 세부 실행을 위해 경북도개발공사는 몽골국립에너지센터, 울란바타르시 주택정책공사와 업무협약을 했다.

경북도는 지역 기업들과 협력해 2019년에 울란바토르시 외곽의 주택 7개에 태양광, 태양열, 에너지저장장치(ESS) 융합시스템을 설치해 가동 현황을 관찰하고 있다.

경북 기업들은 한국에너지공단 국비 공모사업으로 ‘울란바토르시 에너지자립마을 조성’과 ‘신북방 에너지산업 시장개척을 위한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 운영 및 실증사업’에 참여해 몽골에서 친환경 에너지공급 시스템을 개발·공급하고 있다.

냠바타르 울란바토르시장은 환담에서 “경북의 친환경에너지 공급과 그린도시 조성 모델은 울란바타르시의 에너지공급 부족 등 심각한 도시문제 해결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사업”이라며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도지사는 이와 함께 몽골 최대 유통업체를 갖고 있는 스카이 하이퍼마켓사의 자브즈마 락바수렌 대표이사와 몽골시장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하고 이 회사가 운영하는 울란바토르 이마트 항올점에서 경북의 우수농수산품을 시식·판매하는 판촉전을 가졌다.

몽골 스카이 하이퍼마켓은 한국 이마트와 몽골 알타이 홀딩스가 공동으로 설립한 법인으로 몽골 내 이마트를 운영하고 있으며 2022년 기준 연 매출 1400억원을 달성한 몽골 내 대표 유통기업이다.

이번 업무협약에서 경북에서 생산한 수출 유망 식품 판매 확대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 도지사는 “몽골은 세계 10대 자원부국이며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로 경북 기업들이 그린에너지와 도시개발 사업 등 몽골이 필요로 하는 사업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