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반도체 산업 육성 위해 여야, 지역 뛰어넘었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여야, 지역을 뛰어넘어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17일 여의도 FKI 타워에서 경기도,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용인시, 평택시, 삼성전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8개 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 국가산업단지의 성공적 조성과 상생협력 증진을 위한 협약식’에서 “이번 협약은 경기도가 오랫동안 중재해 온 평택시와 용인시의 갈등을 해결하면서 이루어졌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반도체는 패권경쟁의 중심이 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금번 반도체 메가 클러스터 추진을 위해 뜻깊은 협약을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경기도는 반도체 산업의 중심이다. 경기도가 더욱더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도에 따르면 용인 국가산단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범 도정 차원으로 총력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3월 정부의 용인 산단 발표 직후 경기도 반도체 지원 TF를 구성했다. 김 지사는 킥오프 회의를 직접 주재해 ‘반도체 기업의 고충을 풀어줄 수 있는 그릇이 돼 달라’고 당부했다. 이 TF 회의는 경제부지사를 단장으로 5차례 회의를 열고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등의 현안을 논의했다.

용인 첨단시스템반도체 클러스터는 용인시 이동읍, 남사읍 일원에 총 728만㎡(220만평) 규모로 조성되며 제조공장 6개를 비롯해 최대 150개 규모의 협력업체가 입주할 예정이다.

이날 협약에 따라 송탄상수원보호구역 규제 지역에 포함된 용인 국가산단의 부지 일부가 규제 지역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평택시는 국가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송탄 상수원보호구역에 있는 취수장을 폐쇄하는 결단을 내렸고 해당 지역은 상수원보호구역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다만 취수장 폐쇄로 생활용수가 부족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 평택시는 고덕산단에 공급될 예정이었던 용수를 평택시 생활용수로 사용하고, 부족한 공업용수는 시와 삼성전자가 해수담수화를 통해 충당하기로 협의를 완료했다.

경기도와 환경부는 평택호를 ‘중점관리저수지’로 지정․추진하고 수질자동측정소 2개를 설치하는 등 수질개선을 위한 노력을 계속하기로 했다.

산업방류수를 처리하기 위한 방류구 위치는 경기도, 용인시, 평택시 등 의견수렴을 통해 산업단지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협약에 명시된 상수원보호구역 해제 승인 절차를 신속히 이행하고, 평택시에서 추진하는 복합개발사업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송탄상수원보호구역은 규제 완화를 요구하는 용인시와 취수원 보호를 위해 어쩔 수 없다는 평택시 간 갈등이 40년 넘게 이어진 곳으로, 도는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2015년부터 중재에 나선 바 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