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직장 때려치고 돼지농장 취업…‘대졸’ 中 미녀의 사연

입력 : 2024-04-18 08:13/수정 : 2024-04-18 10:58
중국 돼지 농장에서 일하는 26세 여성 저우. SCMP 보도화면 캡처

중국에서 대학까지 졸업한 미모의 20대 여성이 한 달 월급 6000위안(약 114만원)을 받는 돼지 농장에 취업해 화제가 되고 있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에 따르면 중국 남서부 원난성 출신 여성 저우(26)는 대학에서 문학을 전공한 학사학위 소유자이지만 돼지 농장에서 3년간 일하고 있다. 저우는 “나는 여기서 꽤 오래 일했지만 여전히 좋다.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매체에 말했다.

저우가 첫 직장을 퇴사한 이후 친구로부터 농장일을 소개받았는데 가족들은 반대했다. 저우는 “돼지 사육사 일을 추천받고 나도 처음엔 망설였다”며 “괜찮은 직업이 아니라고 생각했고 가족으로부터 어떤 지원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하지만 저우는 동물을 좋아해 농장일을 시작했다. 첫 번째 임무부터 쉽지 않았다. 돼지의 태반을 선별하는 일이었는데 악취가 진동했다. 저우는 “익숙해진 것인지 무뎌진 것인지 모르겠지만 이제는 (이런 일도) 두렵지 않았다”고 했다.

중국 돼지 농장에서 일하는 26세 여성 저우. SCMP 보도화면 캡처

3년간 여러 고난과 어려움을 겪었지만 저우는 이제 숙련된 직원이 됐다. 돼지 먹이를 주는 건 물론 돼지의 출산을 돕거나 약을 주사하는 일에 능숙해졌다. 현재 저우가 받는 월급은 약 6000위안인데 이는 중국 도시 여성 근로자 평균 월급인 8700위안보다 낮은 수준이라고 한다.

저우의 사연이 소개되자 현지 젊은이들 사이에서는 돈보다는 행복과 삶의 질을 바탕으로 일자리를 선택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중국 SNS에는 “용감한 여성이다” “역시 좋아하는 일을 해야 한다” 등의 반응이 올랐다.

저우는 SNS를 통해 “가능하다면 사람들은 자신이 좋아하는 직업을 갖기 위해 과감한 시도를 해야 한다”며 “다른 사람들이 특정 직업을 어떻게 보는지에 너무 신경쓰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중국 당국은 지난해 6월 청년 실업률이 역대 최고인 21.3%를 기록하자 돌연 발표를 중단하고 12월에 새 기준을 적용한 수치를 발표했다. 고학력자들의 취업난이 가중되자 중국 당국은 농촌 및 시골에서 일자리를 찾을 것을 권하며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