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파주 4명 사망, 그날엔…“여성들 옆에 두고 살인 모의 정황”

금전 갈취 목적으로 범행 계획
뜻대로 안 되자 살인 벌인 듯
경찰, 구타 여부도 확인 중

입력 : 2024-04-18 05:20/수정 : 2024-04-18 11:13
남녀 4명 사망 사건이 벌어진 경기도 파주시의 한 호텔. YTN 보도화면 캡처

경기도 파주시의 한 호텔에서 남녀 4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남성들이 사전에 살인을 모의한 정황이 파악됐다.

경찰은 남성들이 돈을 노리고 여성들을 유인한 것으로 보고 수사해 온 가운데 최근 남성들의 휴대전화에서 살인을 모의한 정황을 추가로 포착했다고 17일 YTN이 보도했다.

사건 당일인 지난 8일 20대 여성 A씨는 평소 알고 지내던 20대 남성으로부터 “가상화폐로 돈을 많이 벌었으니 만나자”는 제안을 받고 파주시 한 호텔로 찾아갔다. 또 다른 20대 여성은 4시간쯤 뒤 SNS에서 ‘여성 딜러’를 구한다는 글을 보고 호텔로 향했다. 이는 모두 여성들을 꾀어내기 위한 거짓말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보도에 따르면 남성들은 여성들이 입실한 뒤 살인 모의와 관련한 메시지를 주고받았다.

앞서 남성들이 피해 여성 지인에게도 금품을 요구한 사실을 확인한 만큼 경찰은 금전 갈취를 목적으로 범행을 계획했다가 뜻대로 되지 않자 살인까지 벌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사건 현장에서 폭행이 있었던 정황에 대해서도 확인 중이다.

경찰 조사 결과 남성들의 휴대전화에서는 계획범죄로 볼 만한 정황도 다수 나왔다. 범행 3일 전 인터넷으로 ‘자살’을 검색했으며 당일인 8일 ‘사람 기절’ ‘백초크(뒤에서 목조르기)’ 등 단어를 검색했다. 사전에 범행 도구인 케이블 타이와 청테이프 등을 준비해 객실로 들어갔다.

경찰은 현재 이들의 계좌에서 돈이 오간 정황 등을 살피기 위해 관계기관에 협조를 구한 상태다.

또 사라진 여성의 휴대전화에 대해선 마지막 기지국 위치 등을 바탕으로 지난 9일 남성들이 호텔 인근 PC방에 잠시 외출했을 때 가져간 게 아닌지 의심하며 계속 수색하고 있다.

현재까지 다른 공범이 연루된 정황은 드러나지 않은 가운데 경찰은 남성들이 숨진 만큼 공소권 없음으로 이르면 이번 주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