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양면형 태양광 패널도 관세 부과…한화큐셀 요청 수용”


미국이 미국에 수입되는 중국산 양면형 태양광 패널에도 관세를 부과해달라는 한화큐셀 요청을 수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로이터통신이 17일(현지시간) 소식통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한화큐셀은 지난 2월 23일 “양면형 모듈의 수입 급증에 따른 부정적인 시장 여건이 일부 기업들의 대미 투자 계획을 다시 생각하게 하고 있다”며 미국무역대표부(USTR)에 양면형 태양광 패널 관세 면제를 폐지해달라고 공식 청원했다. 한화큐셀은 태양광 기업들이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보조금 덕분에 시작한 대미 투자를 계속하려면 관세 면제 폐지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번 청원에는 퍼스트 솔라, 수니바 등 미국에 공장이 있는 7개 태양광 제조사도 지지를 표명했다.

미국은 수입 태양광 패널에 14.25%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그러나 대형 전력 사업에 주로 사용되는 양면형 패널은 예외로 했다. 태양관 패널에 대한 관세 부과를 시작할 당시 양면형 패널은 소수에 그쳤지만, 현재는 수입 모듈의 98%를 차지하고 있다. 태양광 패널 시장은 대중 관세를 피하기 위해 동남아에 진출한 중국 기업들이 장악하고 있다.

로이터는 값싼 수입산 태양광을 구매해 온 설치 사업자들과 한화큐셀처럼 미국에서 태양광을 생산하는 기업들 사이에서 관세 문제를 놓고 갈등이 이어져 왔다고 설명했다.

소식통들은 다만 미국 정부가 양면형 태양광에 대한 관세 면제를 언제 폐지할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백악관 당국자는 “우리는 인플레이션감축법이 촉발한 역사적인 투자가 성공하도록 우리의 모든 옵션을 계속 보고 있다”며 “우리 기업들과 노동자들은 누구와도 경쟁할 수 있지만, 그들은 공정한 경기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