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기시다, 15분 통화서 “한·미·일 긴밀한 협력”

입력 : 2024-04-17 19:51/수정 : 2024-04-17 20:53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전화 통화를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최근 미국을 국빈 방문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17일 전화 통화를 하면서 한·미·일 삼각 공조 방침을 재확인했다.

기시다 총리의 제안으로 성사 이번 통화는 이날 오후 7시부터 15분간 이뤄졌다고 대통령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한반도 및 인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국제 정세의 불안정성이 심화하는 상황에서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역내 평화와 번영에 기여해 나가자”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이번 방미 결과 및 미·일 관계의 진전에 대해 윤 대통령에게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도 굳건한 한·미·일 공조를 바탕으로 국제사회의 다양한 이슈에 대응해나가는 가운데, 파트너로서 한국과의 협력을 계속 심화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한·일 정상은 북한에 대한 양국의 대응에 관해서도 의견을 공유했다. 또 북한 관련 문제에 대한 한·일, 한·미·일 간 긴밀한 공조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이정헌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