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해 공장서 떨어진 압축기에 깔려 50대 근로자 사망

입력 : 2024-04-17 18:33/수정 : 2024-04-17 18:49

경남 김해의 한 공장에서 혼자 폐 소화기를 압축하는 작업을 하던 50대 근로자가 압축기에 깔려 숨졌다.

지난 16일 오전 11시3분쯤 김해시의 한 공장에서 폐소화기 압축을 위해 호이스트에 압축기를 달고 작업을 하던 중 연결고리가 끊어지면서 떨어진 1t가량의 압축기에 50대 남성 A씨가 깔렸다.

이 사고로 A씨는 가슴 부위에 심한 충격을 받고 119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혼자 작업을 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하고, 공장 책임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