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리점 2곳서 스마트폰 117대 ‘싹쓸이’…아파트 창고에 숨겨

경찰, 특수절도 혐의 40대 구속 송치
망치로 대리점 문 부수고 침입
모두 1억3000만원 상당



휴대전화 대리점 출입구를 부수고 침입한 뒤 휴대전화 89대를 훔쳐 달아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범인은 1년 전 다른 대리점에서 휴대전화 29개를 훔쳐 자취를 감췄던 인물이었다.

경기 오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일 새벽 오산시 금암동의 한 휴대전화 대리점 출입구를 망치로 부수고 들어가 스마트폰 89대를 훔쳐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가 훔친 스마트폰은 1억원 상당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인근 아파트 단지 내 지하창고에 스마트폰을 숨긴 뒤 은신해 있다가 동선을 추적한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지난해 4월에도 같은 수법으로 다른 휴대전화 대리점에서 스마트폰 28대(3000만원 상당)를 훔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에도 그는 같은 아파트 지하창고에 스마트폰을 숨겼는데, 은닉 장소 주변에 CCTV가 설치돼 있지 않아 경찰이 검거에 실패했었다.

지난해 사건 이후 방범 시설이 보강됐으나 A씨는 그 사실을 알지 못한 채 같은 범행을 다시 저질렀다가 경찰에 덜미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A씨가 훔친 스마트폰 117대 중 이번에 훔친 89대는 모두 회수돼 대리점에 반환 조치 됐다. 그러나 지난해 훔친 스마트폰 28대에 대해서는 A씨가 진술하지 않고 있어 소재를 알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로 범행을 저질렀다. 훔친 스마트폰은 중고 거래로 팔려고 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한다.

김민경 인턴기자 onlinenews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