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충남 천안서 금팔찌 들고 도망간 10대 검거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뉴시스

충남 천안의 한 금은방에서 30돈짜리 순금 팔찌를 훔쳐 달아난 10대 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 천안동남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10대 A군 등 2명을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7일 밝혔다. A군과 B군은 지난 15일 천안 동남구 신부동의 한 금은방에 들어가 1600만원 상당(30돈)의 금팔찌를 훔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온라인에서 범행을 저지를 만한 금은방을 물색한 뒤 손님인 척 접근해 금팔찌를 착용하고 그대로 달아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출동해 범행 발생 15분여 만에 길에서 이들을 검거했다. A군은 고등학교를 중퇴한 뒤 배달기사로 일하다 최근 오토바이 사고를 내며 빚을 지는 등 생활고를 겪었고, 돈을 마련하기 위해 고등학생인 후배 B군을 꼬드겨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주도적으로 범행에 나선 A군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혐의자들로부터 피해품을 회수해 피해자에게 반환하고 범행동기와 추가범죄 여부를 수사 중”이라고 말했다.

천안=김성준 기자 ks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