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T1 윤으뜸 “연패 부담, 조금은 해결한 듯”

라이엇 게임즈 제공

T1 윤으뜸 감독이 “이번 승리로 연패의 부담이 해결됐다”며 한숨을 돌렸다.

윤 감독이 이끄는 T1은 1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신한카드 아티움에서 열린 2024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퍼시픽 스테이지1에서 인도네시아의 렉스 리검 퀸(RRQ)에 세트 스코어 2대 0으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T1은 연패로 침체한 분위기를 반등하는 데 성공했다. 개막 후 이들은 데토네이션 포커스 미(DFM), 페이퍼 렉스(PRX), DRX에 연달아 패배하면서 팀 최다 연패인 3패를 기록했다.

경기 후 미디어 인터뷰에 참석한 윤 감독은 “필요한 승리였고 이겨서 좋다. 중요한 경기였다. 선수단이 이미 3패를 한 상태라 부담이 컸을 것”이라면서 “(감독으로서) 선수단에 부담을 덜어줄 수 있게 도움을 줬다. 이번 경기에서 이기면서 부담이 조금은 해결된 것 같다”고 승리 소감을 밝혔다.

윤 감독은 연패를 거듭하면서 그동안의 전략과 전술을 바꿨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으로 선수단의 의견을 모아 인 게임 오더를 ‘엑스큐레이트’ 케빈 수산토로 바꾸는 승부수를 뒀다.

윤 감독은 “오더는 케빈으로 계속될 것”이라면서 “케빈이 처음 팀에 들어왔을 때 오더와 관련해서 의견을 물어봤다. 다만 그때 본인이 아직 준비가 안 됐다고 했다. 다만 지금은 본인이 나서서 오더를 맡겠고 책임을 지고 싶다고 했다. 내 스타일은 선수의 의견을 존중하고 생각하는 편이다. 앞으로도 지금 같은 방향을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T1은 이날 RRQ를 상대로 공격 진영에서 우위를 점했다. 윤 감독은 “DRX, 젠지, PRX를 제외하면 많은 퍼시픽 팀이 비슷한 수비 스타일을 가지고 있다. 이에 맞춰서 분석하고 공격을 준비하면 쉽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자신했다.

인터뷰에 함께 참석한 ‘이주’ 함우주 역시 RRQ와 경기에 만족하면서 “1세트가 끝나고 나서부터 퍼포먼스를 끌어올리자고 팀원과 이야기 했었다. 우리가 연습해왔던 게임 계획만 제대로 만들어서 잘 해내자고 했다. 총을 더 잘 쏘는 건 우리이기 때문에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T1은 다음 경기에서 필리핀의 탈론 e스포츠를 만난다. 탈론 e스포츠에는 이전 윤 감독과 함께 한솥밥을 먹었던 ‘밴’ 오승민과 ‘거버너’ 피터 노가 활약 중이다.

윤 감독은 “두 선수를 개인적으로 알고 있다. 탈론 e스포츠는 좋은 피지컬을 가지고 있는 팀이다. 우리가 공격적으로 교전을 하는 게 중요하다. 그쪽으로 준비할 것”이라면서 의지를 다졌다.

김지윤 기자 merr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