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70대 모텔 女종업원 강간살해… 法, 징역 40년으로 감형

대구고법, 원심 깨고 징역 40년 선고
“고령의 피해자 살해… 다만 충동적 범행, 성범죄 전과 없어”

입력 : 2024-04-17 11:31/수정 : 2024-04-17 14:53

70대 모텔 여성 종업원을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혐의로 1심에서 무기징역이 선고됐던 30대가 항소심에서 징역 40년으로 감형받았다.

대구고법 형사2부(재판장 정승규)는 17일 성폭력범죄처벌법상 강간살인 등의 혐의로 기소된 A씨(36)에 대한 항소심에서 원심을 깨고 징역 40년을 선고했다.

또 3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10년간 아동 등 관련기관 취업제한, 10년간 신상 등록정보 공개를 명했다.

A씨는 지난해 9월 21일 장기 투숙하던 대구 한 모텔 객실에서 70대 종업원 B씨를 성폭행하려다 살해한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다른 모텔에 숨어 있다가 사건 다음 날 붙잡혔다.

재판부는 “일면식도 없는 고령의 피해자를 살해해 참담한 결과를 가져왔고 사안이 중대해 엄히 처벌할 필요가 있다”며 “피해 회복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았고 유족이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만 술에 취한 상태에서 다소 충동적으로 범행해 처음부터 치밀한 계획에 따라 범행한 것으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성범죄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종합하면 원심 형은 다소 무거워 부당하다고 판단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