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찾아가는 사랑의 약손사업…부산 약사 방문 복약지도

2023년 사랑의 약손사업 설명회 및 발대식 모습. 부산시 제공

부산시는 오는 18일 부산시청에서 ‘2024년 취약계층 찾아가는 사랑의 약손사업 발대식’을 한다고 17일 밝혔다.

약손사업은 전문 약사가 독거노인 등 취약계층 가정을 방문해 약물 오남용 예방을 위한 복약지도를 하고 심리적 안정을 위한 말벗 봉사 등을 펼치는 재능 기부 사업이다. 의약품 안전 사용 환경조성을 위해 부산시와 부산시약사회가 협력해 2017년부터 시작했다.

발대식에는 사업에 참여하는 약사(명예 지도원) 40명 등 50여명이 참석해 재능기부를 시작할 것을 알린다.

참여 약사들은 2인 1조로 만성질환 독거노인 등 다제 약물 복용자 80명을 대상으로 방문과 전화상담으로 의약품 복용 행태 변화를 확인하고 의약품 안전 사용을 교육한다. 아울러 시 약사회에서 제공하는 영양제도 함께 지원할 예정이다.

이소라 시민건강국장은 “약손사업을 통해 다제 약물 복용자를 대상으로 올바른 복약지도를 진행해 약물 오남용을 예방할 수 있게 됐다”면서 “홀몸 어르신의 건강증진을 위해 지속해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