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홍익표 “법사위·운영위는 민주당이 가져야… 그게 총선 민심”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22대 국회 상임위원장 배분과 관련해 “법제사법위원회와 운영위원회는 민주당이 갖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번 기회에 근본적으로 국회 운영의 틀을 한번 바꾸는 문제에 대해서 아주 신중하게 검토하는 것도 필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간 ‘국회의장은 제1당이, 법사위원장은 제2당이 맡는 관례’를 깨고 21대 전반기에 이어 22대 국회에서도 민주당이 두 직책을 모두 가져가겠다는 것이다.

홍 원내대표는 “21대 국회에서 특히 하반기 국회가 전혀 작동되지 않은 이유 중의 하나가 이 법사위 문제가 있었다”며 “상임위원장의 권한을 갖고 법적 절차, 입법 과정의 절차를 지연시키거나 이런 정도가 아니라 거의 이건 안 되는 수준으로 만들어 놨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와 같은 상임위 구조라면 법사위원장을 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맡는 게 맞고 그게 이번 총선의 민심”이라며 “운영위도 역시 국회 운영은 다수당이 책임지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 같은 경우는 상·하원 상임위원장을 모두 다수 의석을 가진 정당이 다 가져간다”며 “민의에 따라 국회 운영도 다수당을 중심으로 재편되는 게 맞다. 원칙적으로 미국식 방식을 도입하자는 분들도 계신다”고 덧붙였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도 “헌정사상 최대의 야당 의석수는 국회를 국정운영의 한 축으로 인정하라는 국민의 명령”이라며 “국민은 지난 2년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두르는 대통령의 모습에 입법권력까지 여당에 내준다면 대한민국에 큰일이 나겠다는 절박감으로 정권을 심판한 것”이라고 말했다.

홍 원내대표는 전날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에 대한 입장을 밝힌 것과 관련해 “대통령은 지금 이번 총선의 민의를 제대로 읽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며 “이제라도 대통령은 국회와 특히 야당의 입장을 존중하고 정책과 관련해서도 함께 지혜를 모을 수 있도록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