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부산 도심서 페인트 분진 내뿜는 불법 업체 대거 적발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가 대기환경보전법을 위반한 자동차 정비업체를 적발했다. 부산시 제공

도심 한 가운데서 대기오염물질 방지시설을 제대로 설치하지 않은 채 유해화학물질을 배출하면서 조업한 자동차외형복원 등 도장업체가 부산시 단속에 적발됐다.

부산시 특별사법경찰과는 지난 1월부터 지난달까지 도심 자동차 정비업체 126곳을 대상으로 단속한 결과 대기환경보전법 위반업소 26곳을 적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위반 사항을 보면 미신고 대기 배출시설을 설치·운영한 업체 21곳, 대기오염방지시설 비정상 운영 업체 3곳, 대기오염방지시설 미설치 업체 2곳 등이다.

주요 적발 사례를 보면 대기 배출시설을 설치하고도 신고하지 않고 운영했던 21개 업체는 모두 사업장 내 빈 곳 등에서 작업하다가 단속됐다.

대기오염방지시설을 비정상적으로 운영한 업체 3곳은 페인트 가루 등 유해 물질을 외부 공기와 섞어 배출하다 적발됐다. 나머지 2곳은 대기오염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고 분리 작업을 진행해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물질을 불법 배출했다.

자동차 도장에 사용되는 벤젠 등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대부분 발암물질로, 인체에 다량 노출되면 신경 계통에 영향을 주어 현기증, 두통, 혼돈, 의식 불명까지 일으킬 수 있으며, 장기간 노출되면 백혈병 등 혈액암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부산시 특사경은 이들 위반업체 26곳 모두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