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가 막힌다”… 수거 쿠팡 프레시백에 쓰레기 가득

입력 : 2024-04-17 04:21/수정 : 2024-04-17 10:33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쿠팡 프레시백 속에 쓰레기를 가득 넣어 배출한 듯한 사진이 공개돼 누리꾼들의 질타를 받고 있다.

프레시백은 쿠팡에서 주문한 신선식품 등을 배송할 때 사용되는 보랭 가방이다. 보통 물건을 받으면 쿠팡 기사가 가방을 다시 수거해가도록 빈 가방을 집 앞에 둔다. 수거하러 오기 전 쿠팡 측에서 ‘지금 프레시백을 밖에 놓아달라’는 카카오톡 메시지도 보낸다.

그러나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사진 속 프레시백에는 재활용품 쓰레기가 가득 담겨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배달 음식을 먹고 발생한 용기부터 빈 종이팩, 비닐, 테이크아웃한 커피 컵 등이었다.

쿠팡 기사로 추정되는 글쓴이는 “혹시라도 이런 짓 하지 마시길 바란다. 프레시백은 쓰레기통이 아니다”고 당부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기가 막힌다” “기본적인 상식도 없는 짓이다” “가방과 쓰레기통을 구분하지 못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