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배우 대기실 몰카’ 용의자는 아이돌 매니저… “즉각 해고”


뮤지컬 배우 김환희(33) 대기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는 현직 아이돌 그룹 매니저인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해당 아이돌 그룹 소속사 측은 “사건이 알려진 뒤 매니저를 즉각 해고 조치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소속 아티스트들과 매니저는 연관이 없다”고 선을 그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환희는 지난 9일 서울 광림아트센터 건물 6층 대기실에서 불법촬영 카메라를 발견하고 강남경찰서에 신고했다.

뮤지컬 ‘넥스트 투 노멀’에 출연 중인 김환희는 공연 당시 분장실에서 대기하던 중 소파에 있는 불법촬영 카메라를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환희의 소속사 블루스테이지 측은 16일 “최근 김환희가 분장실에서 불법 촬영 카메라를 발견해 신고한 사건이 있었다. 뮤지컬 극장 분장실은 단순한 대기 공간이 아니다. 공연이 올라갈 때까지 대기하며 무대 의상을 갈아입고, 공연 후 샤워도 하는 공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공간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것은 명백한 범죄 행위이며 있어서는 안 될 불미스러운 사건으로 현재 조사를 진행 중에 있다”고 덧붙였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