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경제 지지율 상승했지만… “트럼프가 6%p 우세”

파이낸셜타임스·로스경영대학원 공동 설문조사
“바이든 경제 정책 36% 지지, 전월比 5%p↑”

입력 : 2024-04-17 00:01/수정 : 2024-04-17 00:07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에서 성 추문 입막음을 위한 합의금을 회삿돈으로 지출한 혐의 사건의 첫 형사재판을 마친 뒤 언론 앞에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같은 날 워싱턴DC 백악관에서 페트르 피알라 체코 총리와 정상회담 중 발언을 청취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경제 정책 지지율이 상승했다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게 6%포인트(p) 차이로 밀렸다.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는 15일(현지시간) 미국 미시간대 로스 경영대학원과 공동으로 설문한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 지지율에 대해 “지난달 조사보다 5%p 상승한 41%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직전인 지난달 24일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 지지율은 36%였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경제 정책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55%로 나타났다. FT와 로스 경영대학원은 지난 4일부터 닷새간 미국 유권자 101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오차 범위는 ±2.2%다.

로스 경영대학원의 에릭 고든 교수는 “미국 유권자들이 고물가를 계속 걱정하지만, 바이든 대통령을 덜 비난하고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고물가의 책임을 ‘탐욕스러운 거대 기업’에 물으려는 시도가 호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최근 대기업 규제를 강화하고 법인‧고소득층을 대상으로 세율을 높이는 정책을 추진 중이다. 법인세율을 기존 21%에서 28%까지 늘리고, 수십억대의 자산가 소득의 최소 4분의 1을 과세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FT는 특히 미국 법무부가 세계 시가총액 2위인 자국 빅테크 기업 애플을 상대로 경쟁 훼손 및 소비자 선택 제한 등을 이유로 소송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 “유권자 4분의 3이 ‘거대 기술 기업이 너무 많은 힘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설문조사 참가자 5분의 4는 재정적 고통의 최대 원인으로 인플레이션을 지목했다. 특히 식료품, 자동차 연료 가격에 대한 부담을 가장 크게 느꼈다. 미 노동통계국이 지난 10일 발표한 3월 소비자물가지수(CPI)의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3.5%로 나타났다.

FT는 “바이든 대통령이 오는 11월 미 대선에서 경제 정책을 앞세워 승리하기 위해서는 더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설문에서 경제 정책과 관련한 양당 대권주자의 신뢰도를 비교한 항목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율은 41%로, 바이든 대통령의 35%를 6%p 차이로 앞질렀다. 경제 정책에서 두 후보를 모두 신뢰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16%였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988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