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등반 뒤 실종된 20대…2개월 만 숨진 채 발견

소방구조대가 16일 고성군 토성면 울산바위 인근에서 발견된 A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강원도 고성군에 있는 설악산에 등산을 갔다가 연락이 끊긴 20대가 2개월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 낮 12시19분쯤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설악산 울산바위 정상 50m 아래 절벽에서 A씨(27)가 숨진 채 발견됐다.

앞서 인천에 사는 A씨의 가족은 A씨와 연락이 닿지 않자 지난 2월 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지난 2월 설악산 등반에 나섰다가 실종된 A씨가 2개월 만에 발견된 설악산 울산바위 절벽. 강원도소방본부 제공

경찰과 소방 당국은 지난 1월 27일 인제군 북면 용대리 설악산 국립공원 일대에서 잡힌 A씨의 휴대전화 위치신호를 토대로 수색 작업을 벌였으나 끝내 찾지 못했다.

이후 지난 7일 한 등산객이 울산바위 정상에서 A씨 휴대전화를 주워 매점에 맡겼다.

이를 전달받은 경찰과 소방당국이 휴대전화 위치신호를 다시 확인해 항공 수색에 나선 끝에 A씨를 발견했다.

경찰은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고성=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