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노소영 이혼 항소심 ‘5월30일’ 선고… 재산분할 얼마나?

최 회장·노 관장, 나란히 변론 참석
노 관장 “가정의 가치 설 수 있길”
최 회장 “변호인들이 잘 얘기했다”

최태원 SK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이혼 소송 항소심 공판에 출석했다. 연합뉴스

최태원(63) SK그룹 회장과 노소영(62) 아트센터 나비 관장의 이혼소송 항소심 결론이 다음달 말 나온다. 1심 판결 후 1년 5개월여만에 내려지는 것이다.

서울고법 가사2부(재판장 김시철)는 16일 두 사람의 이혼소송 2심 2차 변론을 열고 판결 선고기일을 다음달 30일 오후 2시로 정했다.

이날 마지막 변론은 최 회장과 노 관장이 모두 출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2시간가량 진행됐다.

노 관장은 변론이 끝난 뒤 취재진과 만나 “비록 잃어버린 시간과 가정을 되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해서 가정의 가치와 사회 정의가 설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저도 앞으로 남은 삶을 통해 최선을 다해 이 일에 헌신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재판에서는 양측이 30분씩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한 뒤 최 회장과 노 관장이 각각 5분가량 입장을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 관장은 “재판이 세심하고 치밀하게 진행돼 재판부에 감사와 경의를 표한다”고 했다.

최 회장은 앞서 법정에 들어서면서 ‘오늘 항소심 심리가 종결되는데 심경이 어떤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잘 하고 나오겠다”고 짧게 답했다.

재판이 끝난 뒤에도 ‘변론에서 어떤 부분을 소명했나’라는 질문에 “변호인들이 잘 이야기했다”고만 답했다.

두 사람은 지난달 12일 열린 첫 변론기일에도 모두 출석해 2018년 1월 16일 열린 서울가정법원 조정기일 이후 약 6년 만에 법정에서 대면했다.

1심은 2022년 12월 노 관장의 이혼 청구를 받아들이고,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1억원, 재산 분할로 현금 665억원을 주라고 판결했다.

최 회장의 이혼 청구는 기각했지만 노 관장이 요구한 최 회장 보유 SK㈜ 주식 중 50%는 인정하지 않았다. 이에 노 관장과 최 회장 모두 불복해 항소했다.

항소심 준비 과정에서 노 관장은 청구취지액을 현금 2조30억원으로 상향하고, 재산 분할 형태도 주식에서 현금으로 변경했다.

김승연 기자 kit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